아시아 기자들, 소망교도소 방문

편집인 | 입력 : 2019/09/25 [01:46] | 조회수: 264

아시아 기자협회 기자들이 소망교도소를 방문해서 권기훈소장으로부터 교도소에 대한 소개를 받고 내부시설까지 방문하게 되었다.

 

 

 

 

오늘 나는 매우 흥미로운 사설 교정시설을 경험했습니다. 이곳은 교외 아름다운 자연경관속의 마치 천국과 같은 분위기로 최고의 운영자들이 운영하는 아주 만족스러운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런 좋은 사설 교정소에서 대우를 받으며 수감생활을 하는 수감자(죄수)들은 이미 안정적인 얼굴을 하고 있으며, 이들이 수감을 끝내고 나가면 다시 들어오기를 원치 않을 것입니다.

 

이들은 사회로 나가면 자기들 스스로 살아가는 방법을 찾을 것이며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될 것입니다.

이 수용시설은 여러나라 특히 이란에게 좋은 모델이 될 것입니다.

 

이란에는 이런 사설 교정시설이 없으며 수감생활을 마치고 나가면 심리치료를 하는 정도입니다.

앞으로 이 사설 교정소에 대한 글을 아시아 N에 투고할 것이며 아시아, 중동, 이란에 관련 글을 써서 알릴 것입니다.

 

본인은 프네 내다이 이며 메가진 주필로서 아시아 N의 기자이고, 아시아 기자연합회 부회장입니다.

 

 

 

저는 바레인에서 왔는데 매우 흥미로운 사설 교정시설을 방문했습니다. 이곳은 바레인의 시설과는 아주 다릅니다. 수감자들에게 더 많은 자유를 주며 인격을 함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이합니다.

 

수감자들이 사회에 나가서 적응하는 비율이 매우 높은 것은 이곳에 있는 직원들이 죄수들에게 차별감을 주지 않고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훈련하는데 감명을 받았습니다.

 

이 직원들은 바레인에서 수감자들을 대우하는 것과 다르며 실수한 것을 뉘우치고 사회로 돌아가 성공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하는 것이 매우 감동적입니다.

 

본국으로 돌아가면 기사를 쓸 것이며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에게 내가 경험한 것을 알릴 것입니다.

 

 

소망교도소를 후원한  교회와 사람들은 다음과 같다.

 

▲     © 편집인

 

▲     © 편집인

 

▲     © 편집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