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임원회, 518 총회 항명기도회 참여자들 고발해야

총회임원회, 권고나 경고, 고발하지 않으면 직무유기

편집인 | 입력 : 2020/05/19 [22:55] | 조회수: 202

  © 편집인



▲     ©편집인

 

 

5.18 새문안교회에서 주승중, 박은호목사와 장신대 김은혜 교수가 총회항명 기도회를 가졌다.  

 

  © 편집인

 

 

 

 
총회 항명기도회 설교는 주승중목사가 맡았다.
 

 

총회항명기도회 성명서는 박은호 목사가 맡았다.

 

총회항명기도회는 장신대 김은혜 교수도 함께 했다.

 

 

104회 총회는 총대들 90% 이상 명성교회건에 대해서 2019.10.28 다음과 같이 결의한 바 있다.  

 

104회  대한예수교장로회 수습결정안

 

그렇다면 현재 주승중. 박은호, 김은혜 교수는 총회결정에 항명을 하고 있는 것이다. 교단헌법은 총회장은 임원회의 결의로 항명당사자들에 대해 그 시행을 권고해야 하고, 그래도 말을 안들으면 경고하고, 경고를 받고도 말을 듣지 않으면 고소고발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따라서 현 총회임원들은 주승중, 박은호, 김은혜 교수에 대해서  해당 소속 노회에 고소고발을 해야 한다. 아니면 총회장과 임원들이 직무유기를 하는 것이다.   

 


제88조 [총회결의와 총회장의 행정처분의 효력] [개정 2012.9.20]
1. 총회의 결의 또는 총회장의 행정처분이나 행정지시를 위반·불이행한 자에 대하여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에 의하여 그 시행을 권고할 수 있다.
 

2. 전항의 권고를 20일 이내에 시행하지 아니할 경우에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로 10일 기간을 두고 2차 경고를 할 수 있다.
 

3. 전항의 2차 경고를 받고도 이를 시행하지 아니한 때에는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를 거쳐 위반·불이행한 그 치리회를 헌법 권징 제3조 제2항의 죄과를 물어 총회 임원회의 서기로 하여금 총회 재판국에 고소(고발)하게 하여, 헌법 권징 제5조 4항 ① 상회 총대 파송정지의 책벌을 받게 할 수 있다.
 

4. 전항의 경우에 총회장은 그 치리회장과 그 치리회의 서기에게도 전항의 죄과를 물어 총회 임원회의 서기로 하여금 총회 재판국에 고소(고발)하게 하여, 헌법 권징 제5조 3항의 책벌을 받게 할 수 있다. 

 

 

http://www.kidogkongbo.com/2257

  © 편집인

 

 

http://www.kidogkongbo.com/2243

 

  © 편집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꼭 그렇게 되길 바란다. koa 20/05/20 [11:31]
바라는 바다. 잠자고 있는 혁신의 평신도들을 활짝 깨워 줄거니까! 전국민에게 반기독교 정서를 극에 달하게 만들어 전도의 동력을 바닥까지 추락시킨 김삼환, 전광훈 두 인물에 대한 항변! 잘못인가? 삐뚤어진 애정, 삐뚤어진 충성..... ㅠㅠ 코람데오를 기억하라! 자신들이 만든 법을 어겨 가면서까지 사기꾼의 손을 들어 준 엘리 제사장 같이 둔하고 썩어빠진 대한민국의 총대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