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싱어개인'의 30호 가수는 이재철 목사의 아들

심사위원들, 섹시하고 스타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극찬

편집인 | 입력 : 2021/01/03 [08:44] | 조회수: 270

 JTBC 에서 방영하는 싱어개인 프로그램에 3라운드에서 떨어졌지만 심사위원들을 가장 당황시킨 30호의 가수가 있었다. 유튜브 클릭수가 700만 명을 돌파했다. 심사위원들은 진정 뮤지션이라고 극찬을 했고, 대형가수가 될 가능성이 많이 있다고 칭찬했다. 이선희는 장류를 초월하기 때문에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를 모르겠다고 했다.

 

이해리라는 심사위원은 섹시하고 퇴폐하며, 달려가고 싶다는 평을 했고, 선미는 자기와 밀당을 하고 있다며 섹시함의 극치를 드러냈다고 평가 했고, 유희열은 무명가수의 반란이라고 평하면서 사람이 매력이 있다고 평하고 스타의 향기가 난다고 했다.  그러나 이 사람은 100주년 기념교회를 담당했던 이재철목사의 아들이었다.  

   

 

 

30호와 63호가 노래한 유튜브의 클릭은 약 500만명이 클릭을 했다.  

 

 

 

30호는 이재철목사의 아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 편집인


MBC대학가요제 11회에도 참여하여 수상은 못했지만 가창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 편집인

 

  © 편집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